티스토리 뷰


오랜만에 웹에 관한 이야기를 써보는 것 같습니다. 그냥 국내 포털들의 변화도 있고... 오랜만에 하고 싶은 이야기가 생긴 것 같아서 생각을 정리해봅니다. 


그러고 보니 곧 다음 메인(new.daum.net)이 개편된다는군요. 저는 참 마음에 듭니다. 약간 네이버를 따라간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뭐 어쨌던 로그인 창이 오른쪽에 가있는 것을 제외하면 대부분 깔끔해진 느낌이라 좋군요. 개인적으로 저는 다음 로그인 창은 역시 왼쪽에 있어야 안정된 느낌이기도 합니다. ^^ (네이버는 오른쪽, 다음은 왼쪽?) 



새로 개편 예정인 다음의 새로운 메인 페이지 레이아웃


블로거들 사이에서는 이 개편이 다음뷰가 축소된다는 의견이 많더군요. :)


아 참.. 네이버는 어제 새로운 네이버me를 선보였습니다. UI가 대폭 수정되어 익숙해지려면 조금 시간이 걸릴 것 같은데, 약간 큐레이션에 초점을 맞춘 듯한 디자인이더군요. 어쨌던 제가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는 다음뷰와 메타블로그, 그리고 파워블로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 다음뷰의 몰락?

어째서 베스트글은 항상 같은 블로거의 글인가?


제가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는 예전에 *메타블로그의 몰락이라는 글과 비슷한 맥락입니다. 메타블로그 몰락의 이유를 저는 포털과 소셜이라고 정의했는데... 지금까지의 상황을 보면 얼추 맞아들어간다고 할까요? :)


지금 남아있는 메타 블로그 서비스가 뭐가 있나요? 아마 다음뷰가 거의 유일한 매체이지 않을 까 싶습니다. 그런데 이마저도 요즘에는 그리 발길이 가지 않더군요. 베스트에 뜨는 글들은 항상 익숙한 블로거들입니다. 혹시? 하고 들어가보면 역시. 항상 베스트에 뜨는 블로거의 글이더군요.


이게 굳이 무조건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일부 블로거만 독점하다시피 베스트 글에 뜬다면... 새로운 블로거들은 커다란 진입장벽을 맞게 됩니다. 그러면 참신하고 좋은 글은 상대적으로 줄어들고, 일부 블로거의 목소리만 커지는 현상이 일어나겠죠 ^^ 점차적으로 소통은 줄어들고, 블로고스피어는 퇴보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저는 그래서 메타블로그 또는 블로고스피어의 몰락을 지금이라도 막기 위해서는 다양한 글 스타일을 가진 새로운 블로거들의 글을 띄어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항상 메인에 뜨는 글을 클리에서 읽어보면 다음뷰에서 밀어주는 소수의 블로거들만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더군요. 장기적으로 볼때 그리 좋지 못한 현상입니다.




> 결국 검색 포털이 승리했다?

메타블로그 사이트의 영향력이 줄어드록 있는 이유는...


제가 첫번째로 생각하는 요인은 역시 저번 글에서 다룬 것처럼 소셜이 큰 역할을 하시 시작했기 때문이고, 두번째로는 스마트폰의 보급 때문인 것 같습니다.  결국 검색 포털의 승리라고도 볼 수 있죠. 그리고 블로그에 올라는 컨텐트의 퀄리티는 매우 성장했지만 이와 반대로 컨텐트의 양이 너무 많아졌고, 무엇이 좋은 컨텐트인지 큐레이션을 하기에는 관리자가 너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즉, 스마트폰의 보급이 높아짐에 따라 이제는 누구나 궁금한 것이나 정보를 얻기 위해서 어디에서든 검색을 합니다. 예전에는 좋은 정보를 찾기 위해서, 또는 좋은 글을 읽기 위해서는 커뮤니티 사이트나 메타블로그의 글을 읽었다면... 이제는 원하는 정보를 바로 검색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것이죠 ^^


그리고 큐레이션이 미흡한 사이트에서 글을 읽기보다는... 소셜(지인)에서 좋은 글을 추천해준 글을 읽는것이 만족도가 더 높기 때문에 메타블로그의 역할이 줄어들게 된 것은 아닌가 판단해봅니다. 




> 결국 파워블로그는 만들어지지 않는다. 다만 선택될 뿐이다.

파워블로그는 없다. 검색으로 소비되는 방문객이 많은 블로그가 선택될 뿐...


이건 예전부터 생각해오던 생각입니다. 결국 파워블로그는 만들어지지 않고 선택되어진다는 것입니다. 자신의 글이 비록 좋은 글이기는 하지만 검색이 되지 않아 많이 읽혀지지 않아 속앓이를 하는 경우를 종종 겪은 적이 있을 것입니다. 블로거라면 모두들 자신의 글이 검색되는지 않되는지, 상위에 노출이 되는지 아닌지를 은근히 모니터링하게도 되죠. 저는 큰 에너지 낭비라고 생각됩니만.. ^^


뭐 아무튼 결론은 파워블로그는 결코 만들어지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물론 좋은 정보가 많은 블로그는 트래픽의 양을 떠나서 파워블로그가 맞습니다. 그렇지만 최근의 추세는 단지 포털이 선택한 검색 잘 되는 블로그가 궁극적으로 파워블로거가 되는 경향이 짙습니다. 검색 상위에 올라오는 선택된 블로그만  파워블로그가 될 수 있는 이상한 공식이 성립되는 것이죠.


포스팅의 퀄리티나 그 글이 어떤 정보를 전달하고 있는지와는 별개로 많은 트래픽이 발생하게 되면 그냥 파워블로거가 됩니다. 파워블로그로 인식되면 좀 더 컨텐트가 많아지기는 하지만 퀄리티는 거기서 거기죠. 광고성 글(낚시성)은 더 많아지기만 하구요. 그러면 결국 손해는 보는 것은 광고성글을 열심히 읽게 되는 리더(Readers)가 됩니다. ^^ 


그래서 여러가지 이유로... 저는 파워블로그는 만들어지지 않고 단지 포털의 의해 선택되어 진다고 생각합니다. 해결책이 요구되는 시점입니다.



> 그럼 탈 포털화 해야 하는 것일까?


위에서 지적한 부분에 대한 해답은 제가 내린 결론을 정리해서 추가적으로 써볼까 합니다만... ^^ 결론은 소셜에서 해답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느 책에선가 읽은 기억이 나는 문구인데... 모니터 너머에는 따뜻한 체온을 가진 사람들이 인터넷을 하고 있으니까요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