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밤 구글 I/O 2015에서는 안드로이드M, 안드로이드웨어, 안드로이드 페이, 사물인터넷 플랫폼 Brillo, 구글 카드보드 등 구글의 새로운 서비스들이 소개되었는데요.


그 중 가장 먼저 제 눈길을 끈 것은 바로 구글 포토(Google Photos)입니다.


출시 전부터 구글이 Google+로부터 독립된 새로운 사진 서비스를 공개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어 큰 기대를 하고 있었습니다.


공개된 구글 포토 서비스를 직접 사용해보니 골격은 구글플러스이지만 많은 기능들이 다듬어졌습니다. 효과적인 사진 브라우징과 관리, 편집 기능이 눈에 띄고... 검색 기능과 공유기능 등 사실상 새롭게 리뉴얼된 사진 클라우드 서비스네요.



:: Google 포토 바로가기 ::


놀라운 사진 '검색' 기능


'검색 기능'은 정말 놀랍더군요.


예를 들면 '음식'이나 '노트북'이라는 검색어를 사용해서 내가 저장해둔 이미지들을 검색하면 별도의 태깅을 해두지 않았는데도 해당되는 이미지를 찾아줍니다. 구글의 빅데이터 기반의 이미지 인식기술이 얼마나 뛰어난지를 실감해볼 수 있습니다.


▲ 깜짝 놀랄만한 구글 포토(Google Photos)의 사진 검색 기능


써볼수록 이 기능이 거의 '사기'에 가까운 것은 지오태깅(Geo-Taggin)이 안되어 있는 사진의 장소도 식별해낼 줄 안다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사진에 촬영된 물체가 어떤 것인지 부터 시작해서 어떤 장소인지, 사진에 촬영된 인물까지 판단해내더군요. 직접 사용해보기 전까지는 이게 얼마나 무서운(?)지 모르실 겁니다. 


'베니스'로 검색한 결과, 내가 저장해둔 사진 중 베니스에서 찍은 사진만 골라 보여준다.





1600만화소, 1080p 동영상 화질 무제한 용량 제공



▲ (지금도 무제한이었지만) 이제 1600만화소 고해상도 사진과 1080p 동영상 저장을 위한 무제한 용량을 제공한다.


기존 구글플러스 시절에는 2048px 이하의 사진을 무제한으로 업로드 할 수 있었는데 반해 이제 Google Photos는 16MP(1600만화소)사진을 그대로 올릴 수 있습니다. 동영상의 경우 Full HD 1080p도 무제한으로 올릴 수 있다는 군요.


▲ 무제한 용량이라... 구글이기에 가능한 서비스가 아닐까


1600만화소의 사진을 원본크기 그대로 저장할 수 있다는 것은 꽤 큰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무제한으로 사진을 올리기 위해서 사진의 크기를 줄여야 했지만, 이제 굳이 그럴 필요없이 그대로 클라우드에 올릴 수 있다는 것이니까요.


스마트폰 카메라의 화소가 점점 높아지고 있지만 1600만 화소는 가장 최근에 출시된 스마트폰, 그리고 왠만한 DSLR/미러리스 카메라 원본 사진을 충분히 커버할 수 있는 크기입니다.


▲ 구글 포토 설정 화면 / Google 포토 iOS 앱


그래서 저는 정확히 몇픽셀까지 원본으로 제한없이 올라가는지 시험해보고 있습니다. 테스트해본 결과 원본 그대로 저장되는 것은 아니고... 해상도는 그대로 유지하고 아주 약간 압축이 되는 것 같네요. Picasa시절 때부터 자랑하던 용량 효율화를 시키는 것 같습니다.


6000x4000 픽셀 해상도의 사진을 올려봤더니 4898x3265 pixel로 자동 리사이즈가 됩니다. 1600만 화소의 리미트는 4898픽셀인 것으로 판단되네요 ^^


'원본파일' 그대로 올리려면 위에 이미지에서 보이는 것처럼 설정에서 '원본 크기'로 설정해두어야 합니다. 다만 이때는 기존처럼 구글 드라이브 용량을 차지하는 것 같네요.


간단하게 정리하자면 무제한으로 사진을 넣어두기 위해 설정에서 '고화질' 옵션을 선택 한 뒤 올리면 정확히는 '원본'이 아니지만 1600만화소 이미지를 백업해두는 용도로 충분히 제 역할을 할 것 같습니다.


▲ 안드로이드, iOS, Windows, Mac 멀티플랫폼 지원에 충실한 구글 포토

:: Google 포토 앱 다운로드 받으러 가기 ::


Google 포토는 iOS앱이 바로 공개되었네요. 구글 안드로이드는 아마 기본으로 탑재된 구글 '사진'앱이 업데이트되어 제공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외에도 윈도우용, 맥(mac)용 전용 업로더 툴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제 1600만 화소의 사진, 1080p 동영상은 무제한 저장이 가능한 시대가 열렸군요. :)


구글 Photos가 기존 구글+ 사진 업로드와 어떻게 달라졌는지는 요약해보면 :

- '원본'으로 설정하여 업로드하면 구글 드라이브 용량를 차지한다.
(대신 원본파일 그대로 저장된다)


- '고화질'로 설정한 뒤 이미지를 업로드하면 1600만화소 (4898px) 이미지 크기까지 무제한 업로드가 가능하다.
(단 원본파일은 아니다. 적정수준의 이미지 손실 압축이 이루어진다.)


- 아쉽게도 2048px로 리사이즈해서 올리면 원본이 그대로 유지되던 예전 저장 방식은 없어졌다.

(그러므로 '고화질'로 사진을 마구 백업하자. '원본 이미지'를 꼭 고집해야 하는 전문가라면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 또는 별도의 매체에 저장해두는 방법으로 구글 포토를 활용해보는 것이 좋겠다. 구글 포토는 사진을 연대별로 어카이빙해서 열람하는데 최적화 되어 있으니...)



댓글
  • 프로필사진 침스 좋은 정리 감사합니다. 아이폰 유저들도 아이클라우드 사진보관함이나 사진공유함(타인과 공유), 사진 스트림을 쓰지 않아도 될 정도로 매력적인 서비스가 나왔네요. 구글 드라이브는 공유폴더를 만들어 같이 쓸 수 있는데 구글 포토는 앨범을 타계정과 공유할 수 없는 단점이 있네요. 이점만 보완되면 좋을 듯 합니다. 사진앨범 공유와 댓글기능이 있는 아이폰 사진앨범 공유기능을 어서 구글 포토스에도 적용했으면 좋겠네요. 요즘 가족 앨범 만들어서 공유하는게 유행인데 아직까지는 아이클라우드 사진공유(댓글기능포함) 기능보다 좋은건 없더라구요. 아이클라우드 요금이..;; 너무 비싼데..
    구글포토스 사진 공유기능이 애매한것 빼고는 기능이 정말 키왕짱입니다. 파노라마 사진 만들어지는 것, 사진 자동분류되는것 놀랬네요.
    또 한가지 더.. 구글포토스는 백업 후 기기에 있는 사진을 지울때 수동적으로 사진을 선택해서 없애야 하더군요. 이건 좀 불편할듯 합니다.

    구글 드라이브 오픈 API가 있어서 이걸 이용하면 사실 구글 계정당 16기가의 무료 용량이 있어서 이런 앱을 만들까 고민해오던중에 구글 포토스가 나와서 좋았는데요. 약간 아쉬워 보이는 점이 있네요.

    기존에 있던 구글(드라이브)은 계정당 무조건 클라우드 용량을 16기가 무료로 주고.. 이걸 기반으로 구글 포토스가 나왔다고 생각하고 있는데요. 사진 용량 제한을 구글플러스 기준으로 사진/동영상 올렸을 경우에는 무제한 제공을 한다니 이들의 오픈 마인드는 참 대단하네요. 글 올려주신것처럼 구글플러스용 영상/동영상 화질기준과는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요.

    하지만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에서는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클라우드 용량이 참 크고 .. 자기 자신의 사진/동영상 백업용으로는 적당하긴 하지만 공유기능이 역시 애매합니다. 저작권 문제로 막아버린 동영상 공유 기능을 막아버렸어요.

    그런데 구글 드라이브는 가능하죠. 그래서 구글 드라이브 오픈 API로 이런 사진/동영상 공유기능 가능한 앱이 조만간 나오거나 혹은 스스로라도 만들어볼까 생각했었는데.. 사진/동영상 공유를 구글 드라이브를 기반으로하고 용량이 부족하면 계정(계정당 16기가)만 추가하면 좋지 않을까 그런 앱을 쓰면 좋지 않을까 햇었는데 그런 앱이 나왔네요.

    헌데 구글 드라이브에는 있는 공유기능이 구글 포토스에는 없어요.ㅋㅋ

    앨범 공유는 사실 없어도 되긴 합니다. 구글 포토스에는 구글계정을 백 추가할 수 있도록 되어 있거든요.제가 원했던 기능이기도 하고.. 제한용량 16기가 넘으면 계정만 추가해서 다시 그 계정으로 백업 가능하죠.

    그런데 백업용 계정은 1개만 지정 가능합니다. 멀티계정을 등록하면 백업 외 계정을 다른사람과 공유 계정으로 쓰면 그 계정에 앨범을 만들어 사진/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긴 하지요.. 하지만 이런 경우에는 댓글기능을 만들기가 애매한 상황이 되죠.. ;; 뭔가 제가 사진 댓글기능에 집착하고 있는 것 같네요.

    정리
    1) 국내 클라우드
    - 사진/동영상 백업 가능
    - 용량이크다.
    - 사진 공유 가능
    - 동영상 공유 불가 (초기엔 가능했으나 저작권 문제로 막힘)
    - 사진 동영상 분류 기능 단순

    2) 구글 드라이브
    - 사진 동영상 백업 가능 (물론 사진외 데이터도 백업가능하고 공유가능, 특히 문서는 구글독스로 바로 연결됨)
    - 사진 동영상이 담긴 폴더를 공유폴더로 만들기 가능하며 다중 사용자 공유 가능 (공유폴더가 다른 사용자 용량을 차지하지 않음)
    - 계정당 용량 제한 16기가 (하지만 아래와 같은 트릭이 존재)
    - 용량 제한 넘길시 새로운 계정 만들어서 주 계정에 부 계정의 폴더를 만들어 공유폴더로 만들어 주계정으로 연결하기만 하면 사실상 무제한 용량 클라우드가 됨 (이런점에서는 국내 및 해외 모든 클라우드 서비스가 이미 넘지 못할 무제한 용량 제공 기능이였는데 눈치 못챈 사용자들이 많음)
    - 공유폴더에 댓글 기능이 없어 아쉬움
    - 애초 사진/동영상 백업용이 아니라서 분류기능이 단순함

    3) 아이클라우드 사진 백업 /사진 공유함
    - 사진/동영상 백업 가능
    - 사진/동영상 공유함 만들어서 타 사용자와 공유 가능
    - SNS처럼 사진 동영상에 댓글기능 가능 (공유한 사용자끼리)
    - 무료용량 5기가 밖에 안되며 용량 추가시 국내 클라우드 비용 2배이상 청구됨.

    4) 구글 포토s
    - 사진,동영상 백업됨
    - 용량 제한 없음 (구글 플러스과 비슷한 기준), 또한 구글 드라이브처럼 계정을 추가하면 추가계정당 16기가용량을 계속 추가해 쓸 수 있음. 사실상 고화질 데이터에 대해서도 업로드가 무제한임
    - 사진, 동영상 공유는 단순히 압축된 파일 링크가 끝
    - 공유 및 댓글 기능 넣기가 애매한 비지니스 모델임.
    - 막강한 영상처리 소프트웨어 기능 제공 이미지 스티칭(파노라마), 딥러닝에 의한 자동 사진 분류 등 앞으로 놀랄만한 기능이 계속 제공될 것
    - 구글 데이터센터에서 개인용 사진이 딥러닝에 이용된다면 -> 개인 프라이버시가 노출되는 문제가 있음..

    * 참고로 많은분들이 쓰고 있는 드롭박스도 사진앱을 최근에 제공중입니다. 목적이 사진분류, 앨범만들기라서 구글포토s와 비슷합니다. 음... 솔직히 드롭박스가 인기가 있어서 쓰는건데.. 구글 드라이브+구글포토s 때문에 드롭박스는 이제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2015.05.30 11:0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링크 드롭박스의 사진앱은 Carousel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
    정리해주신 서비스만 잘 활용해도 충분할 것 같습니다. 저도 용도별로 조금씩 다르게 사진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2015.05.30 18:40 신고
  • 프로필사진 공유 구글 포토에 공유앨범 만드는 기능 있습니다.
    매우 편리하죠
    2016.02.16 11:53 신고
  • 프로필사진 사과나그네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2015.08.29 13:1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