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금융(Finance)와 기술(Technology) 합성어인 핀테크(FinTech)라는 용어는 작년부터 크게 화자되기 시작해서... 서평을 쓰고 있는 지금은 각 기업마다 제각기 다양한 페이(Pay) 서비스들을 속속 출시되고 있는 시점입니다.


몇몇 서비스들은 자리를 잡기 시작한 것 같고, 어떤 서비스들은 이용자들을 끌어모으기 위해 여러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유저 입장에서 본 핀테크 서비스의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면 기존의 복잡한 과정들을 생략하고 전보다 빠르고 간편하게 내가 원하는 결제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는 것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제는 누구나 하나씩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이 매개체가 되어 페이(Pay)서비스들이 활성화되고 있는데요. 두툼한 지갑을 들고다닐 필요 없이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및 앱을 통한 본인인증으로 쉽게 카드결제가 가능한 것이 서서히 일상이 되어가고 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핀테크의 영역은 생각보다 광범위해서 '핀테크 = ㅇㅇ페이'라고 단정지어 말할 수 없습니다. 크라우드펀딩, 전자화폐, P2P대출 등은 글로벌 금융 패러다임이 바뀔 수 있는 가능성이 다분히 암시되고 있는 핀테크의 또 다른 분야입니다.


왜 지금 핀테크인가? (커넥팅랩 지음 / 미래의창 출판)

 


'왜 지금 핀테크인가' 서적에서는 금융 플랫폼, 송금서비스, P2P 대출, 전자화폐, 인터넷 전문은행 등 해외의 서비스와 국내서비스들을 비교 분석하고 다양한 핀테크 사례와 차후 전략을 다룬 실무진들의 통찰을 엿볼 수 있었는데요. 책을 읽으면서 인상깊었던 부분들을 요약, 정리해봅니다


시장조사기관 IDC가 2014년에 발표한 '세계 100대 핀테크 기업'에 따르면, IT 강국이라 자부하는 한국은 기업은 한 곳도 순위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그래서 우리나라의 핀테크는 세계추세에서 고립된 갈라파고스 섬이라고 표현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렇게 뒤쳐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많은 사람들이 핀테크에 큰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은 현재의 금융 서비스가 불편하고 개선의 여지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금까지의 테크(Technology)는 핀(Finance)를 보조하는 도구에 불과했지만, 앞으로는 테크가 핀을 이끄는 주체가 되어 핀테크를 완성해나갈 것이다.


핀테크 결제, 차별화가 절실한 시점

온/오프라인에서 많은 핀테크 결제 서비스가 등장하고 있지만 큰 차별점이 보이지 않는다. 


업계에서는 땡땡페이라는 말이 자주 사용된다. 따옴표("")사이에 아무 말이나 넣으면 곧 페이가 된다는 말로, 차별점 없는 페이가 많음을 빗댄 표현이다. 비슷한 기술과 비슷한 규제 속에서 만들어져 차별화가 쉽지 않은 것이다.



크라우드펀딩, 대중이 함께 만드는 투자

킥스타터는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위한 자금을 공모할 수 있다. 일반 대중이 프로젝트에 출자하고 그 대가로 출자액에 따라 일정한 이익을 얻는 방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원리는 이렇다. 어떤 기발한 프로젝트나 제품 개발 아이디어를 가진 사람이나 회사가 킥스타터에 내용을 설명하는 게시물을 올리고 그 프로젝트를 실현하는 데 필요한 금액과 모금 기한을 명시한다. 모금액이 달성돼야만 돈이 빠져나가며 모금하지 못하면 모두 없던 일이 된다. 자칫 아이디어만으로 묻힐 수도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세상에 알린다는 데 더 큰 의미가 있다.


잡스(JOBS)법?

오바마 대통령은 소규모 기업의 창업 자금 조달을 촉진하기 위해 '창업기업지원법 Jumpstart Our Business Startups Act'에 서명했다. 머리글자를 따서 잡스(JOBS)법이라고 하는데, 이 명칭은 혁신가의 대명사격인 스티브 잡스를 연상시키지만 직접적인 관계는 없다. 잡스법은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각종 규제 완화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새로운 자금 조달 방식으로 각광받고 있는 크라우드펀딩을 법적으로 허용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P2P(Person to Person) 대출은 언뜻 보기에는 파일 공유 사이트 같은 불법적인 용어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준다는 면에서 구조는 동일하다. P2P 대출이란 온라인에서 대출을 원하는 서민이나 중소기업 또는 여윳돈으로 높은 수익을 원하는 개인과 기업을 연결시켜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신생 기업 A사는 몇 년째 핀테크 사업을 준비하고 있었다. 프로그램 설치나 공인인증서 없이 스마트폰으로 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로 기술적으로 손색이 없는 서비스지만 막상 시장에 적용을 시도해본 결과 역부족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규모가 큰 편인 국내 A전자상거래업체에서 관심을 보여 제휴 서비스를 추진했지만, 국내 결제에서 사용성이 가장 높은 신용카드사의 제휴를 먼저 받아오라고 했다. 제휴를 위해 카드사에 찾아갔더니 금융감독원의 보안성 심의을 받았는지 물었다. 보안성 심의를 받기 위해 금융감독원에 심의 절차를 문의하려고 하니 금융사가 아니면 담당자를 만나기도 어려웠다. 겨우 연락이 닿아 문의한 결과 금융 사업자가 아니기 때문에 신청 자격조차 안된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2014년까지 국내에서 실제로 핀테크 스타트업이 겪었던 일이다.



책에서는 이밖에도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를 통해 달라지는 보험서비스, 국내 인터넷 전문 은행의 전망, 달라지는 금융 규제, 액티브X와 함께 항상 논의되고 있는 공인인증서 이슈,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생체인증방식과 금융서비스의 결합 등 폭넓은 핀테크의 응용분야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읽다보면 어렵게 느껴지는 금융사와 IT회사의 협업구조, 그리고 국가의 규제법이 얽혀있는 복잡한 이야기를 쉽게 풀어내고 있네요. 해외의 핀테크 선진사례들을 공부해볼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방대한 핀테크 배경지식을 넓힐 수 있는 책입니다. 핀테크에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입문서이자 필독서로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왜 지금 핀테크인가

저자
현경민, 박종일 지음
출판사
미래의창 | 2015-08-10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우리 곁에 한층 가까이 다가온 핀테크 서비스바야흐로 전 세계는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관련글]

네이버페이 송금하는 법 (핀테크 계좌이체)

카카오톡 iOS 업데이트 : 대화내용 백업, 카톡 송금 하는 법

카카오톡 카카오페이 송금 방법, 카카오머니 충전 및 계좌이체 하는 법

[도서/서평] 인터넷 전문은행, 대한민국 핀테크 현 주소와 향후 전망을 분석한 책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