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전 글에서 '갤럭시S6 매력없다'고 혹평에 가까운 글을 썼지만, 갤럭시S6 엣지는 눈에 확 들어오는 디자인이 참 매력있는 녀석입니다.


곡면 글래스는 다른 제품에도 시도 되었던 적이 있지만, 갤럭시S6 엣지처럼 3면 스크린은 처음이라고 할 수 있죠.


갤럭시노트 엣지에서 선보였던 엣지 스크린은 멋은 있었지만 사용성은 다소 완성되지 않은 실험작이라고 한다면... 갤럭시S6 엣지는 디자인을 돋보이게 하는 멋진 요소로 유니크한 디자인코드의 완성을 했다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물론 갤럭시S6엣지 특유의 UI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해당 기능을 활성화해야지만 작동하는지 체험매장에서는 천천히 실험해볼 시간이 없었습니다.


간단하게 갤럭시S6 엣지를 사용해본 후기를 사진과 함께 정리해봅니다.


갤럭시S6 엣지, 간단 사용 후기


▲ 양면 곡면이 보일듯 말듯, 유니크한 디자인의 갤럭시S6 엣지


▲ 옆에서 보면 확실히 휘어져 있다 ^^


갤럭시S6 엣지가 듀얼엣지 스크린으로 나온다는 루머를 듣고 사실 걱정을 좀 했었습니다. 갤럭시노트 엣지처럼 나오면 손으로 쥐기도 어렵고, 정말로 괴기스러운 폰이 될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죠.


노트 엣지와는 다르게 살짝 반쪽씩만 엣지스크린을 가진 갤럭시S6 엣지는 신의 한수를 보는 것 같습니다. 일반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도 무언가 다른 제품을 쓰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 신선했으니까요.


여담이지만 G플렉스2처럼 곡면 스크린에 너무 치중한 나머지 '사용성'의 초점을 잃어버린 제품이 아니라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G플렉스2'곡선이 왜 좋은지' 사용자들에게 설명해주어야 하는 스마트폰인것에 비해... 갤럭시S6 엣지는 딱 봤을때 끌리는 곡면을 가진 스마트폰이니까요. 갤럭시S6 엣지만큼은 삼성에서 컨셉을 매우 잘 잡았다고 생각합니다.



▲ 끝면(엣지)가 둥글게 처리되어 있어 손으로 쓰담쓰담 쓸어넘길 때 촉감도 기분 좋다.


▲ 한마디로 곡면 글래스가 제품의 아이덴티티를 확 끌어올린 제품


제품의 외관을 이리저리 살펴보면...


케이스가 씌워져 있어서 보기는 어렵지만 하단면은 여타 다른 스마트폰들과 크게 다른 것이 없습니다.

갤럭시S6와 패밀리 룩을 하고 있죠. :)


▲ 상단 위쪽에 위치해 있는 유심트레이


좌우측은 엣지 스크린 때문인지 볼륨조절, 잠금버튼만 있고 USIM을 끼울 수 있는 트레이는 상단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 좌측면, 그리고 우측면


▲ 그린 에메랄드를 직접 보고싶었지만 체험장에는 화이트 밖에 없었다.



갤럭시S6 엣지, 기본앱 정말 지울 수 있나?



외신과 커뮤니티에서 보도된 '구글 기본 앱 지우기'가 정말 되는지 테스트해보고 싶어져서 잠깐 실험을 해봤습니다. 앱 메뉴에서 '편집'을 누르면 앱을 지울 수 있는 표시가 뜨는데요. 미리 알려진 것처럼 구글 플레이 스토어 앱도 지우기 아이콘이 뜹니다.


▲ 데이터 삭제 및 사용 해제 메뉴가 뜬다.


체험폰이라서 Google Play Store 기본앱을 삭제(사용해제)해보진 않았습니다만... 정말로 사용 해제로 설정할 수는 있군요. 보고있나 구글?


▲ RetailMode는 체험기기에만 존재하는 앱인 듯...


▲ Dropbox대신 들어온 마이크로소프트(MS) 기본앱들도 지울 수 있다.


크게 의미는 없지만...

제가 사용하고 있는 아이폰6 플러스와 잠깐 같이 놓고 비교해봤습니다. ^^




나중에 갤럭시S6 엣지를 구입하게되면 직접 카메라 성능 테스트를 해볼 계획입니다. ^^




갤럭시S6 후기에서 저는 갤럭시S6가 매력없다고 단정을 지어버렸는데요. 아마도 많은 분들이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를 같이 놓고보면 비슷한 생각을 하게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물론 엣지 스크린 하나 때문에 갤럭시S6를 묻어버릴 필요는 없겠지만, 항상 전보다 재미있고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얼리어답터들은 갤럭시S6 엣지만 바라보게 될 것입니다.


엣지 스크린 이외에는 뚜렷하게 이유를 제시할 수는 없지만, 바로 그런 매력이 있는 IT기기들이 무서운 법이거든요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