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포토 (Google Photos) 무제한 용량을 제공하는 사진 관리 클라우드 서비스

2015. 5. 29. 11:28Tech💡 스마트라이프

반응형

지난밤 구글 I/O 2015에서는 안드로이드M, 안드로이드웨어, 안드로이드 페이, 사물인터넷 플랫폼 Brillo, 구글 카드보드 등 구글의 새로운 서비스들이 소개되었는데요.


그 중 가장 먼저 제 눈길을 끈 것은 바로 구글 포토(Google Photos)입니다.


출시 전부터 구글이 Google+로부터 독립된 새로운 사진 서비스를 공개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어 큰 기대를 하고 있었습니다.


공개된 구글 포토 서비스를 직접 사용해보니 골격은 구글플러스이지만 많은 기능들이 다듬어졌습니다. 효과적인 사진 브라우징과 관리, 편집 기능이 눈에 띄고... 검색 기능과 공유기능 등 사실상 새롭게 리뉴얼된 사진 클라우드 서비스네요.



:: Google 포토 바로가기 ::


놀라운 사진 '검색' 기능


'검색 기능'은 정말 놀랍더군요.


예를 들면 '음식'이나 '노트북'이라는 검색어를 사용해서 내가 저장해둔 이미지들을 검색하면 별도의 태깅을 해두지 않았는데도 해당되는 이미지를 찾아줍니다. 구글의 빅데이터 기반의 이미지 인식기술이 얼마나 뛰어난지를 실감해볼 수 있습니다.


▲ 깜짝 놀랄만한 구글 포토(Google Photos)의 사진 검색 기능


써볼수록 이 기능이 거의 '사기'에 가까운 것은 지오태깅(Geo-Taggin)이 안되어 있는 사진의 장소도 식별해낼 줄 안다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사진에 촬영된 물체가 어떤 것인지 부터 시작해서 어떤 장소인지, 사진에 촬영된 인물까지 판단해내더군요. 직접 사용해보기 전까지는 이게 얼마나 무서운(?)지 모르실 겁니다. 


'베니스'로 검색한 결과, 내가 저장해둔 사진 중 베니스에서 찍은 사진만 골라 보여준다.





1600만화소, 1080p 동영상 화질 무제한 용량 제공



▲ (지금도 무제한이었지만) 이제 1600만화소 고해상도 사진과 1080p 동영상 저장을 위한 무제한 용량을 제공한다.


기존 구글플러스 시절에는 2048px 이하의 사진을 무제한으로 업로드 할 수 있었는데 반해 이제 Google Photos는 16MP(1600만화소)사진을 그대로 올릴 수 있습니다. 동영상의 경우 Full HD 1080p도 무제한으로 올릴 수 있다는 군요.


▲ 무제한 용량이라... 구글이기에 가능한 서비스가 아닐까


1600만화소의 사진을 원본크기 그대로 저장할 수 있다는 것은 꽤 큰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무제한으로 사진을 올리기 위해서 사진의 크기를 줄여야 했지만, 이제 굳이 그럴 필요없이 그대로 클라우드에 올릴 수 있다는 것이니까요.


스마트폰 카메라의 화소가 점점 높아지고 있지만 1600만 화소는 가장 최근에 출시된 스마트폰, 그리고 왠만한 DSLR/미러리스 카메라 원본 사진을 충분히 커버할 수 있는 크기입니다.


▲ 구글 포토 설정 화면 / Google 포토 iOS 앱


그래서 저는 정확히 몇픽셀까지 원본으로 제한없이 올라가는지 시험해보고 있습니다. 테스트해본 결과 원본 그대로 저장되는 것은 아니고... 해상도는 그대로 유지하고 아주 약간 압축이 되는 것 같네요. Picasa시절 때부터 자랑하던 용량 효율화를 시키는 것 같습니다.


6000x4000 픽셀 해상도의 사진을 올려봤더니 4898x3265 pixel로 자동 리사이즈가 됩니다. 1600만 화소의 리미트는 4898픽셀인 것으로 판단되네요 ^^


'원본파일' 그대로 올리려면 위에 이미지에서 보이는 것처럼 설정에서 '원본 크기'로 설정해두어야 합니다. 다만 이때는 기존처럼 구글 드라이브 용량을 차지하는 것 같네요.


간단하게 정리하자면 무제한으로 사진을 넣어두기 위해 설정에서 '고화질' 옵션을 선택 한 뒤 올리면 정확히는 '원본'이 아니지만 1600만화소 이미지를 백업해두는 용도로 충분히 제 역할을 할 것 같습니다.


▲ 안드로이드, iOS, Windows, Mac 멀티플랫폼 지원에 충실한 구글 포토

:: Google 포토 앱 다운로드 받으러 가기 ::


Google 포토는 iOS앱이 바로 공개되었네요. 구글 안드로이드는 아마 기본으로 탑재된 구글 '사진'앱이 업데이트되어 제공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외에도 윈도우용, 맥(mac)용 전용 업로더 툴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제 1600만 화소의 사진, 1080p 동영상은 무제한 저장이 가능한 시대가 열렸군요. :)


구글 Photos가 기존 구글+ 사진 업로드와 어떻게 달라졌는지는 요약해보면 :

- '원본'으로 설정하여 업로드하면 구글 드라이브 용량를 차지한다.
(대신 원본파일 그대로 저장된다)


- '고화질'로 설정한 뒤 이미지를 업로드하면 1600만화소 (4898px) 이미지 크기까지 무제한 업로드가 가능하다.
(단 원본파일은 아니다. 적정수준의 이미지 손실 압축이 이루어진다.)


- 아쉽게도 2048px로 리사이즈해서 올리면 원본이 그대로 유지되던 예전 저장 방식은 없어졌다.

(그러므로 '고화질'로 사진을 마구 백업하자. '원본 이미지'를 꼭 고집해야 하는 전문가라면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 또는 별도의 매체에 저장해두는 방법으로 구글 포토를 활용해보는 것이 좋겠다. 구글 포토는 사진을 연대별로 어카이빙해서 열람하는데 최적화 되어 있으니...)



728x90
반응형